[구원투수 V30]下 날렵·세련 디자인 '눈길'

[구원투수 V30]下 날렵·세련 디자인 '눈길'

임일곤 기자 igon@
2017-08-31 17:51

진화한 듀얼카메라, 현존 최강 스펙
삼성 갤노트8 출시일 맞불…'자신감'

LG전자가 차세대 전략폰 'V30'을 오는 31일(현지시간) 독일 베를린에서 공개한다. V30은 이미 알려진대로 전문가급 고성능 카메라에 디스플레이가 제품 전면을 뒤덮은 유려한 디자인, 편해진 조작 방법 등을 자랑하는 하반기 야심작이다. 부진을 겪고 있는 LG전자 스마트폰 사업의 돌파구를 마련할 승부수이기도 하다. V30 공개를 앞두고 제품 의미와 특징을 살펴본다. [편집자]


LG전자의 야심작 'V30'이 모습을 드러냈다. 예고했던대로 카메라 성능과 음질이 진화했고 전작보다 한층 얇고 가벼워졌으며 제품 전면을 디스플레이가 덮어 디자인이 세련되어졌다. LG전자는 최대 경쟁자인 삼성전자의 차세대 전략폰 갤럭시노트8의 국내 출시에 맞춰 출시일을 잡는 등 제품 흥행에 대한 강한 자신감을 드러내기도 했다. 


LG전자는 31일(현지시각) 독일 베를린에서 차기 전략 프리미엄폰 ‘LG V30(영문 Thirty로 발음)’를 공개했다. 색상은 오로라 블랙, 클라우드 실버, 모로칸 블루, 라벤더 바이올렛 네 가지이며, 내달 21일 국내를 시작으로 글로벌 시장에 순차적으로 출시될 예정이다. 128GB의 저장용량을 갖춘 LG V30플러스도 함께 출시된다.

 

V30은 전문가용 카메라에 버금가는 강력한 카메라 기능이 특징이다. 후면에는 1600만·1300만 화소의 렌즈를 나란히 장착한 이른바 듀얼카메라를 탑재했다. 이 가운데 1600만 화소 일반각 렌즈는 역대 스마트폰 가운데 가장 밝은 조리개 값을 구현, 사진 뿐만 아니라 밝기에 더 민감한 영상을 찍을 때도 빛의 노출을 정확하게 맞출 수 있게 했다. 

 

아울러 1600만 화소 렌즈에는 유리 소재인 ‘크리스탈 클리어 렌즈’를 스마트폰 가운데 처음으로 채택하기도 했다. 이 렌즈는 기존 플라스틱 보다 가시광선 투과율이 높아 보다 정확한 색감과 사실적인 질감 표현이 가능하다. 주로 DSLR 등 고급 카메라용 렌즈에 사용된다.

 

또 다른 1300만 화소 광각 렌즈는 넓게 펼쳐진 풍경이나 단체 사진을 촬영할 때 활용도가 높다. V30의 120° 저왜곡 광각 카메라는 자체 개발한 렌즈 설계 기술을 적용해 가장자리 왜곡을 전작(V20) 대비 3분의 1 수준으로 개선했다. 더욱 사실적인 광각 촬영이 가능하다.

 

LG전자측은 "일상을 영상으로 기록해 SNS에 올리는 스마트폰 영상 제작이 급속도로 대중화되는 가운데 V30만 있으면 일반 사용자들도 전문가 수준의 영상을 손쉽게 만들 수 있게 된 것"이라고 평가했다.

 

음질도 개선했다. V30에는 하이파이(Hi-Fi) 쿼드 DAC(Digital To Analog)을 탑재하고 오디오 명가인 B&O 플레이(B&O PLAY)와 협업으로 음색 튜닝을 더해 프리미엄 사운드를 제공한다. B&O가 디자인하고 튜닝한 번들 이어폰을 제공하고, 제품 후면에 B&O 플레이 로고를 새겨 멋스러움을 더했다.
 
매끈한 디자인이 눈길을 끈다. V30의 두께는 7.3mm로 직전 모델인 G6(7.9mm)와 전작인 V20(7.6mm)보다 더 슬림해졌다. 비슷한 6인치대 화면크기의 삼성전자 갤럭시노트8의 두께(8.6mm)에 비해서도 얇다.

 

무게 역시 전작 V20(174g)보다 가벼워진 158g에 불과하다. 200g에 육박하는 갤노트8(195g)에 비해 전반적으로 얇고 가벼워졌다.

V30는 전작보다 커진 6인치 대화면이면서도 제품 크기는 오히려 가로 3mm, 세로 8mm 가량 작아져 손에 착 감기는 그립감을 제공한다. 제품을 감싼 강화유리는 상하좌우 가장자리를 전면에서 후면까지 부드러운 곡면으로 처리, 매끈하고 일체감 있는 디자인을 구현했다. LG 로고는 후면에 배치, 화면 외에 아무 것도 전면에 남기지 않는 극한의 미니멀리즘 디자인을 완성했다.

 

 


LG전자 전략폰으로는 드물게 액정표시장치(LCD)가 아닌 유기발광다이오드(OLED)를 탑재한 것도 눈길을 끈다. OLED는 LCD 대비 수십 배 빠른 응답속도로 움직임이 많은 영상이나 화면 전환이 빠른 게임도 잔상 없이 박진감 넘치게 즐길 수 있다.

 

V30는 이러한 빠른 응답속도와 퀄컴의 최신 칩인 스냅드래곤 835의 강력한 영상처리 성능을 기반으로 구글 차세대 VR(Virtual Reality, 가상현실) 플랫폼 ‘데이드림(Daydream)’을 지원, 빠르게 증가하고 있는 VR 콘텐츠를 실감나게 즐길 수 있다.

V30는 인공지능 기반 음성인식 비서 등 다양한 편의기능을 갖췄다. LG전자와 구글은 LG V30를 통해 구글 어시스턴트 한국어 서비스를 처음 선보였다. 이로써 국내 사용자들도 한국어 대화를 통해 더욱 편리하게 스마트폰을 나만의 비서로 활용할 수 있게 됐다.

아울러 LG전자는 구글과의 협력을 통해 구글 어시스턴트에 LG V30에서만 이용할 수 있는 특화된 명령어들을 추가했다. 예를 들어 “로맨틱 영화처럼 찍어줘”라고 명령하면 LG V30의 ‘시네 비디오’ 모드가 자동으로 작동돼 곧바로 로맨틱 영화 같은 영상을 촬영할 수 있다.

이 외에도 미리 지정해 둔 나만의 키워드를 말하면 스마트폰이 목소리와 키워드를 함께 분석해 잠금화면을 해제하는 음성 인식도 지원한다. 이 밖에도 ▲지문으로 본인 인증을 하는 지문 인식 ▲미리 지정한 패턴대로 화면을 두드리는 노크코드 ▲스마트폰을 들어 올리며 얼굴을 비추기만 하면 잠금이 해제되는 얼굴 인식 등 다양한 잠금 해제를 지원한다.
 
LG전자 MC사업본부장 조준호 사장은 “LG V30는 섬세한 미니멀리즘 디자인 속에 ‘시네 비디오’ 모드를 갖춘 F1.6 크리스탈 클리어 렌즈 카메라 등 현존 최고 수준의 성능을 빈틈없이 담아낸 진정한 프리미엄 스마트폰”이라며, “누구나 쉽고 편리하게 전문가급 기능을 활용할 수 있는 LG V30와 함께 일상이 영화가 되는 즐거운 경험을 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V30은 내달 중순 예약판매를 거쳐 9월 21일 정식 출시된다. 공교롭게도 올 하반기 최대 기대작인 삼성전자의 갤럭시노트8 출시와 같은 날로 잡았다. 출시에 앞서 진행한 사전 체험단에는 전작(G6)의 두배인 27만명의 신청자가 몰렸다. [시리즈끝]

이전 화면으로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
bizwa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