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공기관리 전용폰 출시

삼성전자, 공기관리 전용폰 출시

김동훈 기자 99re@
2017-07-16 11:00

'에어가드K폰' 첫선…케이웨더·SKT와 협력
갤럭시노트FE·갤럭시A5에 적용

▲ 삼성전자 모델이 '에어가드K폰'을 사용하고 있다. [사진=삼성전자]

 

삼성전자는 공기 관리 전용 스마트폰 '에어가드K폰'을 출시한다고 16일 밝혔다.
 
에어가드K폰은 케어웨더가 개발한 실내 공기 측정기 '에어가드K'를 통해 공기 상태를 확인하고 에어컨이나 공기청정기를 제어할 수 있는 애플리케이션(앱)을 탑재한 스마트폰이다. '갤럭시 노트 FE'(Fan Edition)와 2017년형 '갤럭시 A5' 두 가지 모델에 적용됐으며, SK텔레콤을 통해 출시한다.

 

에어가드K는 미세먼지 수치뿐 아니라 온도·습도·소음·이산화탄소·휘발성유기화합물(VOCs) 수치 등 공기의 질과 관련된 6가지 요소를 측정한다.

삼성전자의 기업 맞춤형 솔루션 '녹스'(Knox Customization)도 적용돼 케이웨더 바탕화면·날씨 위젯·날씨 애플리케이션 3종 등 맞춤형 사용자 환경(UI)도 제공한다. 앞으로
삼성전자는 에어가드K폰 스마트폰을 확대할 예정이다.


삼성전자 관계자는 "실내 환경을 스마트한 시스템으로 안전하고 쾌적하게 관리하기 위해 케이웨더, SK텔레콤과 협업해 에어가드K폰을 선보이게 됐다"며 "앞으로도 다양한 업종과 혁신 기술을 공유해 특화 제품과 서비스를 선보일 예정"이라고 말했다.

이전 화면으로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
bizwa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