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양 주택본부장에 서홍 전 대림AMC 대표

한양 주택본부장에 서홍 전 대림AMC 대표

윤도진 기자 spoon504@
2017-07-10 17:25

중견건설사 한양은 10일 주택사업본부장(부사장)에 서홍 전 대림AMC 대표이사를 영입했다고 밝혔다.

 

신임 서홍 부사장은 서울 출신으로 경문고, 건국대 법학과를 졸업했다. 1991년 우성을 통해 건설업계에 입문했고, 2000년부터 대림산업에서 근무하며 도시정비사업 및 주택 영업·분양 담당 임원, 건축기획 담당 임원, 주택사업실장(전무) 등을 지냈다.

 

서 부사장은 "분양형 사업 개발과 시공은 물론 파이낸싱, 임대, 운영, 관리 등으로 사업 영역을 확대해 한양이 디벨로퍼로서 정체성을 갖춘 건설 명가로 성장하도록 초석을 다지겠다"고 말했다.

 

한양은 '수자인' 브랜드로 이름난 작년 시공능력평가 22위 종합건설사다. 지주사인 개발업체 보성이 지분 82.7%를 보유하고 있다. 별도 재무제표 기준 작년 매출 9753억원, 영업이익 780억원, 순이익 505억원을 기록했다.

이전 화면으로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
bizwatch